천안시와 천안시 행복콜택시, 카카오택시 관련 대책 마련
상태바
천안시와 천안시 행복콜택시, 카카오택시 관련 대책 마련
  • 유인상 기자
  • 승인 2020.05.28 09:33
  • 조회수 17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가맹업체 택시 행복콜에서 탈퇴 처리 및 인센티브 부지급
천안시
천안시

(천안=세종충청뉴스) 유인상 기자 = 천안시와 주)천안시행복콜택시가 천안에서 6월부터 카카오T택시 운행이 시작됨에 따라 이사회의를 개최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특히 택시회사와 제휴를 맺어 서울시를 비롯한 10개 지역에서 이미 운행 중인 카카오T택시는 충남에서 처음으로 천안시 전체택시 2182대(법인 12개사 752, 개인 1430) 중 6개 법인회사의 302대로 운행을 시작한다.

현재 기사 교육과 차량작업 등을 모두 마친 상태로 국토교통부의 승인만을 남겨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시는 카카오T택시의 운행을 계기로 천안시 택시 문화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고, 카카오 가맹업체의 택시는 행복콜에서 탈퇴 처리하고 행복콜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를 제공하지 않는 등 비가맹업체의 택시와 차별화를 두기로 했다.

천안지역 택시 콜 서비스 업체는 이번 카카오T택시의 등장으로 천안시행복콜택시, 티맵, 삼거리콜 등 7개로 늘며 콜 경쟁이 더욱 가열될 전망이다.

정규운 대중교통과장은 “행복콜택시도 카카오T택시 서비스에 뒤지지 않게 고객에게 더 친절하고, 깨끗한 택시, 더 안전하고 믿음이 가는 택시로 한층 발전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 행복콜택시는 코로나19 발생 이전에는 1일 평균 6,000건의 콜 안내를 처리해 왔으나 현재는 1일 3,200건의 콜을 처리해 오고 있으며, 17명의 상담원이 3개조로 3∼5명씩 24시간 근무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