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상습정체 구간 시차제 신호운영 확대
상태바
대전시, 상습정체 구간 시차제 신호운영 확대
  • 김민조 기자
  • 승인 2020.08.06 14:48
  • 조회수 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퇴근 시간대 신호운영 구조개선으로 교통흐름 개선
대전시
대전시

(대전=세종충청뉴스) 김민조 기자 = 대전시는 출·퇴근 시간대 상습 정체구간 해소를 위해 ‘시차제 신호운영’을 확대 적용해 교통흐름을 개선한다고 6일 밝혔다.

‘시차제 신호운영’은 출·퇴근 시간대 차량 정체 발생 방향의 신호시간을 조절함으로써 차량 지·정체를 줄이고 앞막힘을 방지하는 신호운영 기법을 말한다.

서울시에서는 일부 구간에 검지기를 활용한 앞막힘 제어방식을 사용하고 있으나, 검지기 설치를 위한 굴착 및 유지보수 예산이 들어가는 문제점이 있다.

하지만 대전시는‘시차제 신호운영’으로 교통 여건에 맞게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신호운영 기법을 비예산으로 도입했다.

대전시는 교통 빅테이터 시스템인 데이터웨어하우스(DW)를 활용해 평균 통행속도 15㎞/h 이하의 상습정체 구간 40곳을 집중 관리하고 있다.

대표적인 상습 정체구간은 탄방4가와 용문역4가 구간을 예로 들 수 있는데, 해당 구간은 교통 유발시설인 롯데백화점 입점의 영향으로 출·퇴근 시간대 차량 정체가 항상 발생하는 구간이다.

대전시는 정체구간 개선을 위해 계룡로(탄방4가 ~ 용문역4가) 2개 교차로에 ‘시차제 신호운영’을 도입해 시범운영했으며, 그 결과 평균 통행속도 15% 개선(12.7㎞/h→14.6㎞/h), 차량 지체시간 15.2% 감소(51.2초→43.4초) 등의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갑천대교4가 등 10곳에 대해 하반기까지 시차제 신호운영을 확대해 정체구간에 유입되는 교통량을 조절하고 차량 대기 및 꼬리물기를 줄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전시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지속적인 현장 모니터링을 통해 ‘시차제 신호운영’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출·퇴근 시간대 교통소통을 개선하고, 향후 인공지능(AI) 교통제어를 활용한 첨단교통 신호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