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오봉산·운주산 둘레길 조성 사업 추진
상태바
세종시, 오봉산·운주산 둘레길 조성 사업 추진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0.09.07 09:58
  • 조회수 194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세종충청뉴스) 김용만 기자 = 세종시가 안전하고 편리한 등산 문화 정착을 위해 오봉산 둘레길과 운주산 둘레길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히 오봉산 둘레길은 총 연장 9.7㎞ 코스로, 쾌적하고 안전한 등산 환경과 이용 다양성을 한층 높여 시민은 물론 인근 천안, 공주, 청주 등에서도 각광받고 있다.

7일 시는 지난해 오봉산 둘레길에 대한 이정표와 휴게시설, 안전시설, 경관시설 등을 보강하고 고복저수지 등 주변 관광시설과의 연결로 개설 등을 통해 주민의 이용 편의를 높이고 있다.

또한 운주산둘레길 운주산성과 천년고찰 고산사, 운주산숲공원 등 역사와 문화를 하나의 연결하는 총 연장 12㎞의 등산로로, 넓은 임도(林道)와 130여 면의 주차장을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동안 단절됐던 600여 미터를 연결해 운주산을 한 바퀴 돌 수 있는 진정한 의미의 둘레길을 조성하는 중으로, 오는 11월까지 완공해 이용객에게 등산의 즐거움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시는 21년까지 지역 내 12개 구간 159㎞에 이르는 세종시계 둘레길을 조성 중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내년까지 산과 강, 도시와 농촌이 하나가 되는 세종시 둘레길 지도를 완성할 계획”이라며 “비대면 시대를 맞아 시민들이 역사와 문화가 있는 세종시계 둘레길을 걸으며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