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국립도시건축박물관 건설사업관리용역 54억 규모 발주
상태바
행복청, 국립도시건축박물관 건설사업관리용역 54억 규모 발주
  • 김성하 기자
  • 승인 2020.09.16 07:43
  • 조회수 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감도
조감도

(세종=세종충청뉴스) 김성하 기자 = 행복청은 국립박물관단지 건립사업 내에서 규모가 가장 큰 국립도시건축박물관의 건설사업관리용역을 발주한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건설경기 침체 등 최근 경제여건을 감안하여 2021년 상반기에 발주할 예정이던 계획을 수정하여 조기에 발주하는 것이다.

또 관련 업계에서는 건설과 관련된 수주 물량이 작년대비 대폭 줄어든 상황에서 도시건축박물관 건설사업관리용역의 조기발주를 환영하고 있다.

특히 도시건축박물관 건설사업관리용역은 국가계약법 시행령개정에 따라 ‘건설기술용역 종합심사낙찰제’ 방식으로 진행, 기술평가 점수와 입찰가격 점수를 종합하여 최고점을 받는 업체를 낙찰자로 선정한다.

또한 10월 도시건축박물관 설계공모(설계비 약 27억 원) 당선자가 선정되면 설계 일정에 맞춰 건설사업관리용역이 착수될 예정이다.

김태백 문화박물관센터장은 “코로나19로 일감을 확보하는데 비상이 걸린 건설분야의 활력 제고 및 일자리 창출과 현재 국제설계공모 중인 도시건축박물관의 우수한 설계 및 시공관리를 위해 건설사업관리용역의 조기 발주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