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상태바
국토교통부,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 김성하 기자
  • 승인 2020.09.22 14:00
  • 조회수 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세종충청뉴스) 김성하 기자 = 22일 개정 주택임대차보호법의 정책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법정 월차임 전환율 하향 조정, 분쟁조정위원회의 전국 단위 확대 등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령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오는 29일부터 국무회의를 통과한 개정 시행령은 대통령 재가 및 공포를 거쳐 시행될 예정이다.

이번 개정안의 주요내용은 법정 월차임 전환율이 현 4%에서 2.5%로 하향된다.

또 법정 월차임 전환율은 보증금의 전부 또는 일부를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산정율이며 현 시중금리 수준을 감안할 때 월차임 전환율이 과도하게 높아, 서민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하향 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에 임차인의 과도한 월세부담을 방지하고 임대인의 유지보수 비용, 주택담보대출 금리 등을 고려하여 적정 수준인 2.5%가 유지될 수 있도록 시행령을 개정해 법정 월차임 전환율을 “기준 금리* + 3.5%”에서 “기준 금리 + 2.0%”로 변경했다.

특히 분쟁조정위원회를 현 6개소에서 18개소로 확대하고 임대인과 임차인간 분쟁을 보다 신속하고 편리하게 조정할 수 있도록 분쟁조정위원회가 확대 설치, 그동안은 법률구조공단에서만 분쟁조정위원회를 운영해왔으나 LH와 한국감정원도 분쟁조정위원회의 운영 기관으로 추가하고,현재 설치된 6곳 이외에도 12곳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또 허위의 갱신거절 방지를 위한 임대차 정보열람권이 확대하고 개정 주택임대차보호법에 따르면, 임대인이 직접 거주를 사유로 임차인의 계약 갱신을 거절한 후, 제3자와 임대차 계약을 맺은 경우에는 손해배상이 가능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정부는 이번 시행령 개정을 계기로 분쟁조정위를 최대한 신속하게 설치하는 등 주택임대차보호법의 조기 안착을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