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국 의원, 취약계층의 삶 지탱하기 위한 정부의 세심한 배려 필요
상태바
홍성국 의원, 취약계층의 삶 지탱하기 위한 정부의 세심한 배려 필요
  • 송윤영 기자
  • 승인 2020.10.16 09:09
  • 조회수 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국 의원
홍성국 의원

2019년 9월 첫 출시된 서민금융상품인 햇살론17의 대위변제율이 빠르게 상승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햇살론17은 고금리 대출이 불가피한 근로자·영세자영업자·프리랜서·농어민 등을 대상으로 서민금융진흥원에서 100% 보증을 제공하여 시중은행에서 취급하는 대출상품이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의원(세종시갑)이 서민금융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햇살론17의 대위변제율은 '20.9월말 기준 3.4%까지 상승했다. 햇살론17 출시 이후 '20.9월말까지 총 보증금액은 1조를 넘어섰다. 대위변제율은 전체 대출 중 대출을 실행한 기관(은행 등)이 보증을 제공한 기관에 요청한 대위변제액의 비율로 은행의 연체율과는 다른 개념이다. 햇살론17의 경우 4회차까지 연체가 지속되면 은행이 대위변제를 요청할 수 있다.

햇살론17이 출시된 지 1년밖에 되지 않았으며 지난 4월 발표된 「취약 개인채무자 재기지원 강화방안」에 따라 4.29일부터 원금 상환유예가 적용됐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햇살론17의 대위변제율 상승은 유의할 필요가 있다.

햇살론17은 연소득과 신용등급이 낮아 대부업 등 20%이상 대출이 불가피한 금융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신용보증을 제공하는 상품이기 때문에 일반 가계대출에 비해 경기침체에 취약하다.

홍성국 의원은 “사회의 일각에서는 저금리를 틈타 주택과 주식 매매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누군가는 금리 17.9%에 빌린 1,400만원을 갚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하며 “ 취약계층의 삶을 지탱하기 위한 정부의 세심한 배려가 필요한 때”임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