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문화재단, 10월 문화가 있는 날 ‘숲속 콘서트’개최
상태바
충북문화재단, 10월 문화가 있는 날 ‘숲속 콘서트’개최
  • 김성하 기자
  • 승인 2020.10.27 07:47
  • 조회수 19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세종충청뉴스) 김성하 기자 = 충북문화재단이 충북문화관에서 28일 오후 7시 문화가 있는 날 숲속콘서트 더 채움과 함께하는 국악 공연을 진행한다.

국악놀이터 더 채움은 ‘소리, 전통타악, 기악’ 등 각자 자기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해온 전문예술인들로 결합된 단체로, 우리 음악에 대한 다양한 고민과 도전정신으로 대중에게 한걸음 더 다가가는 즐거운 음악세상을 펼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이번 공연은 타악 이상진, 이석종, 소리 황시내, 태평소 최윤지, 대금 김진석, 건반 하다정, 첼로 전예린의 연주로 나무가 있는 언덕, 사람 사는 세상, 까치네이야기, 화양연가, 청송도 등 삶의 희로애락이 녹아있는 깊이 있는 국악연주로 가을밤을 아름답게 장식할 예정이다.

재단 관계자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잠시 멈췄던 숲속콘서트, 숲속인문학카페, 신나는 토요한마당, 아트바자르 등 다양한 문화예술행사를 다시 재개하며 예술과 낭만이 가득한 충북문화관에서 문화예술의 향연을 누릴 수 있기를 희망하며 도민들의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본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충북문화재단 플러스 친구 소식지 문화이음창 및 충북문화관 개별 연락을 통해 사전접수 20명을 선착순으로 진행한다.

기타 행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충북문화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