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진화하는 보이스피싱, 알아야 예방할 수 있다.
상태바
[기고]진화하는 보이스피싱, 알아야 예방할 수 있다.
  • 유인상 기자
  • 승인 2020.10.29 08:18
  • 조회수 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서북경찰서 기동순찰대 경위 이 재 홍
천안서북경찰서 기동순찰대 경위 이 재 홍
천안서북경찰서 기동순찰대 경위 이 재 홍

보이스피싱사기(전화금융사기) 피해가 갈수록 늘고 있다.

각 기관에서 예방대책을 세우고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사기수법도 진화하면서 좀처럼 피해가 줄지 않아 더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보이스피싱사건이 줄지 않자 국정감사에서도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

2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주 국회의원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발생한 보이스피싱 범죄는 총 11만 7075건으로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2만건이 넘게 발생해 4,529억원의 피해를 냈다.

충남에서도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발생한 피해는 1009건에 181억원에 달하고 있어 전년 대비 50%가 넘는 피해액이 증가하였다.

피해 연령대가 70대 이상의 고령층일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다. 5천만원 이상 다액 피해사건의 피해자는 경제활동이 왕성한 40-50대로 저금리 대환대출 수법도 증가하고 있고 최근 가족이나 지인을 사칭하여 급전을 요구하거나 기프트카드 대리구매 등 진화하는 수법에 피해자의 연령대를 특정할수 없을 만큼 광범위한 피해가 발생하여 이러한 진화한 수법을 알아야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경찰은 이런 금융사기를 예방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각 지자체 및 금융기관을 방문하여 상호 예방대책을 연구·수립하고 간담회와 홍보도 하고 있지만 무엇보다 각 개인의 관심이 중요하다.

검찰·국세청·금융감독원 등 관공서나 은행 등 금융기관은 업무 처리를 빙자하여 절대 금품을 요구하는 일이 없으므로 주의를 요하고 또한 가족이라도 문자 등으로 돈이나 기프트카드를 요구하는 연락을 받았다면 필히 직접 통화하여 사실여부를 확인하여야 한다.

보이스피싱은 피해가 발생하면 피해 회복이 어려우므로 관심과 예방이 최선이다. 우리모두 작은 관심으로 보이스피싱 범죄가 없어졌으면 하는 바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