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관람객 친화형 문화재안내판 대대적 정비
상태바
부여군, 관람객 친화형 문화재안내판 대대적 정비
  • 신만재 기자
  • 승인 2020.11.17 10:58
  • 조회수 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세종충청뉴스) 신만재 기자 = 부여군이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를 방문객에게 알기 쉽고 유용한 정보 제공하기 위해 문화재 안내판을 관람객친화형으로 대대적 정비한다.

특히 기존 문화재안내판은 전문용어가 많아 이해하기 어렵고, 일관성이 없는 디자인, 주변 환경과의 부조화, 설치 위치 및 개수가 부족하여 관람객 만족도가 낮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군은 모든 연령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관람객 친화형 안내판을 설치하기 위해 중학생이 참여한 시민자문단을 구성해 안내 문안을 완성했다.

특히 관광해설사, 향토사학자, 전문가가 참여하여 용어, 문법, 한자표기 등을 검토하고, 사진과 도면 등을 추가하여 정확한 정보를 담아냈다.

더욱이 완성한 안내 문안을 활용하여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백제역사유적지구를 중심으로 국가지정문화재 22개소, 도지정문화재 22개소 등 모두 44개소에 이달 말까지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세계유산과 수많은 문화재가 산재한 부여군 위상에 걸맞게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고 문화재의 이해를 돕는 안내판 교체로 관람객의 편의성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