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현 대전시의원 “청렴도 꼴찌 대전교육청, 교육감 사과하라”
상태바
정기현 대전시의원 “청렴도 꼴찌 대전교육청, 교육감 사과하라”
  • 김민조 기자
  • minjo34622@naver.com
  • 승인 2020.12.14 13:36
  • 조회수 8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 발표, 청렴도 대전시교육청 5년 연속 최하위권
정기현 대전시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3)
정기현 대전시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3)

(대전=세종충청뉴스) 김민조 기자 = 정기현 대전시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3)은 최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시도교육청 청렴도 평가에서 대전시교육청이 또 최하위를 받은데 대해 “설동호 교육감의 책임이며, 대전 시민에게 사과하고 근본 대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올해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한 청렴도 평가에서 대전시교육청은 외부청렴도는 지난해 대비 2단계 상승해 3등급, 내부 청렴도는 1단계 상승해 4등급으로 최하위를 받았다. 

이에 따라 종합 평가에서 4등급으로 지난해보다는 1등급 상승했지만,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최하위를 받은 5개 교육청 가운데 포함된 것이다. 

이에 따라 대전시교육청은 설동호 교육감 취임 6년이 지난 시점에서 5년 연속으로 최하위의 청렴도 평가를 받은 것이어서 불명예를 면하기 어려워졌다.

지난 11월 대전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대전시교육청의 사무관 승진 문제 등 불공정 인사를 지적하며 청렴도 최하위의 한 원인으로 지적했던 정기현 대전시의원은 “취임 이후 임기 내내 최하위 평가를 받은 것은 이제 설동호 교육감의 책임이라고 규정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그동안 의회와 시민단체에서 지속적으로 개선을 요구해왔음에도 청렴도가 바닥을 벗어나지 못한 그 중심에 설동호 교육감이 있다”면서, 마찬가지로 지자체 가운데 최하위 평가를 받고 시민들에게 사과를 한 광주광역시장의 예를 들면서 이렇게 주장한 것이다.

정기현 의원 등이 그동안 의회에서 주장해온 주요 개선 요구사항으로는 ▲지속적으로 비위행위의 근원으로 작용하고 있는 사립학교 개혁과 ▲고질적인 교육청 내 인사 불공정성의 혁신 ▲교육청 주위에 회자되고 있는 여러 학교 기자재 등의 구매 과정의 비리의혹 해소 ▲대전 교육계 내의 민주적 운영 풍토 조성 등을 꼽으며, 이에 대한 교육감의 특단의 대책을 촉구했다.

특히 정의원은 “사립학교 개혁을 위해서는 고질적인 교사 채용과정의 부정부패, 연이은 스쿨미투 사건과 갑질 행위 등에 대해 교육감이 나서서 교육청이 취할 수 있는 ‘학급정원 축소’ 등의 강력한 행정조치가 뒤따라야 한다”고 주장하며 “앞으로 의회는 설동호 교육감의 책임을 추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