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65세 이상 장애인활동지원 서비스 확대
상태바
충북도, 65세 이상 장애인활동지원 서비스 확대
  • 김성하 기자
  • yanus210@daum.net
  • 승인 2021.01.09 10:37
  • 조회수 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정요건 갖추면 장기요양과 함께 이용 가능

(충북=세종충청뉴스) 김성하 기자 = 충북도는 2021년부터 장애인활동지원을 받던 수급자가 65세 이상 일정 요건을 갖추면 장기요양과 함께 활동지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충북도
충북도

특히 장애인활동지원을 받던 수급자는 65세에 도달하면 노인장기요양 수급자로 강제 전환돼 서비스 이용시간이 줄어들어 제도 개선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최근 관련 지원계획을 수립하고 각 지자체에 지침을 내렸으며, 1년간 시범운영을 한 뒤 계속 지원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번 활동지원 수급자가 65세에 도달해 장기요양 등급 외 판정을 받았거나, 장기요양 등급(1~5등급)을 받았지만 65세 이전 활동지원과 비교해 급여량이 월 60시간 이상 감소한 경우 장애인 활동지원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다만 노인요양시설 및 요양병원 등 이용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 장기요양은 65세가 도달하기 30일 전부터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신청할 수 있다.

또한 장애인 활동지원은 65세 생일이 속한 달부터 활동지원 수급자격 유효기간(65세 생일이 속하는 달의 다음달) 만료 전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충북도 김정기 노인장애인과장은 “이번 제도개선은 장기요양 전환으로 서비스 이용시간이 줄어듦에 따라 발생하는 고령장애인의 사회활동 지원 공백을 해결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