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식품 등 ‘불면증 치료‧완화 등’ 불법 광고행위 적발
상태바
식약처, 식품 등 ‘불면증 치료‧완화 등’ 불법 광고행위 적발
  • 김성하 기자
  • yanus210@daum.net
  • 승인 2021.01.19 09:20
  • 조회수 1699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당 표시‧광고 605건 적발‧차단, 판매업체 150곳 행정처분 조치

(청주=세종충청뉴스) 김성하 기자 = 식약처는 수면과 관련된 제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 등 1,018건을 점검한 결과를 발표했다.

부당한 광고 대표 사례
부당한 광고 대표 사례

또 부당하게 표시·광고한 누리집(사이트) 605건을 적발해 차단하고, 업체 150곳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이번 점검은 코로나19에 따른 불안·스트레스가 수면 부족, 수면질 저하 및 불면증 등으로 이어져 수면 관련 제품에 대한 소비가 증가하면서 부당한 표시‧광고도 늘어남에 따라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실시했다.

또한 적발된 사례는 건강기능식품 오인·혼동 492건(81.3%), 질병 예방·치료 효능 표방 53건(8.8%), 의약품 오인·혼동 30건(5.0%), 자율심의 위반 28건(4.6%), 거짓·과장 2건(0.3%) 등이다.

(건강기능식품 오인·혼동) 일반식품(해외직구, 구매대행 포함)에 수면·잠, 피로회복, 스트레스 감소 등의 기능성이 있는 것으로 표시·광고

(질병 예방·치료 효능) 불면증 등 질병명을 사용하면서 질병을 예방하거나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표시·광고

(의약품 오인·혼동) 수면제, 수면유도제 등 의약품 이름을 사용하여 식품 등을 마치 의약품처럼 인식할 우려가 있는 표시·광고

(자율심의 위반) 건강기능식품 광고는 자율심의 결과대로 광고해야 하지만 심의 결과에 따르지 않은 표시·광고

(거짓·과장) 인정받지 않은 기능성 내용을 표시·광고

일반 식품인데 수면과 관련된 제품명을 사용해 수면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처럼 표시·광고

식약처는 기능성을 표방하는 제품을 구입할 경우 식약처가 인정한 건강기능식품인지 여부를 반드시 확인하고, 검증되지 않은 의학적 효능·효과 등의 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하고 식품등 부당 광고 발견 시 국민신문고 또는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신고해 줄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