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등 3개 정부 기관 대전 이전 준비
상태바
기상청 등 3개 정부 기관 대전 이전 준비
  • 송윤영 기자
  • yaho1130@hanmail.net
  • 승인 2021.03.08 21:08
  • 조회수 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8일 대전시청 기자간담회서 밝혀
기상청 등 3개 정부 기관 대전 이전 확정-기자간담회01 (1)
(사진제공=대전시)정세균 국무총리가 기상청 등 3개 정부 기관 대전 이전 확정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대전=세종충청뉴스) 송윤영 기자 = 기상청과  한국임업진흥원, 한국기상산업기술원 등 3개 정부 기관이 대전에 새롭게 둥지를 틀 계획이다.

대전시는 8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보라매공원에서 열린 ‘3·8 민주의거 기념식’에 참석한 뒤 이후 열린 대전지역 언론인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이 같은 정부 기관 이전 계획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상청 등 3개 정부 기관은 순차적으로 대전으로 이전할 전망이다. 특히 정세균 총리는 정부 기관 1곳에 대한 추가 이전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중소벤처기업부가 정부 부처로 승격되면서 세종시 이전은 불가피 한 상황이 됐다”며 “정부는 그 대신 기상청 등 3개 기관 이전을 국가 정책으로 추진 중이다”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는 또 “이러한 계획은 대전시민을 존중하고 허태정 대전시장과 대전지역 국회의원들에 대한 최소한의 정치적 도의”라면서 “추가적으로 1개의 기관 이전에 대해서도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추가 발표까지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특히 정세균 총리는 혁신도시 지정과 이날 대전 이전 계획이 발표된 정부 기관과의 연관성을 배제했다. 이와 관련해 정세균 총리는 “지난해 정부가 대전시를 혁신도시 지정을 했다”며 “혁신도시 지정과 중소벤처기업부 이전에 따른 3개 기관은 별개라는 것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된 정부 기관 대전 이전 계획은 지난해 세종으로 이전 계획을 밝힌 중소벤처기업부의 공백을 메우기 위한 후속대책이다.  향후 대전시는 이전 기관과의 협력과 소통을 통해 이전 부지 선정 등 원활한 행정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정세균 총리와의 환담 자리에서 조속한 현안 처리를 위한 건의도 당부했다.

대전시가 정부에 건의한 지역 현안은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글로벌 바이오헬스 창업허브 클러스터 조성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건설 △충청권 메가시티 광역 교통망 조성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