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상황 수업 공백 우려, 긴급 수업지원 확대로 해소
상태바
코로나19 상황 수업 공백 우려, 긴급 수업지원 확대로 해소
  • 송윤영 기자
  • yaho1130@hanmail.net
  • 승인 2021.04.06 10:40
  • 조회수 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학교 수업 공백 발생 시 수업지원 확대
수업지원교사, 장학사, 파견교사 인력풀 구성

(세종=세종충청뉴스) 송윤영 기자 =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른 학교 현장의 수업 공백 우려 해소를 위한 수업 지원이 확대된다.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은 코로나19 학교 감염 확산에 따른 수업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업지원교사제를 확대해 ‘긴급 수업 지원’을 운영한다.

수업지원교사제는 교사의 공가, 병가 등 결근 사유로 인한 학교 수업 공백 발생 시에 남·북부학교지원센터에 배치된 수업지원교사를 학교에 배치해 수업을 지원함으로써 학생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교원의 근무 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으로 지난 2019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세종시교육청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교사의 수업 공백 발생과 강사 채용 고충을 해소하고자 기존의 수업지원교사(24명)뿐만 아니라 본청에 근무 중인 2년차 이하 장학사(17명), 파견교사(14명)를 긴급 수업 지원 인력풀로 구성했다.

긴급 수업 지원이 필요한 학교의 경우 남·북부학교지원센터의 수업지원교사를 우선으로 지원하고, 수업지원교사 인력이 부족할 경우 장학사와 파견교사가 긴급 지원할 예정이다.

임전수 정책기획과장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학교 현장의 수업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청의 수업지원교사와 장학사, 파견교사 인력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