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문화재단, 작은 갤러리 가정의 달 ‘5월 전시’ 운영
상태바
천안문화재단, 작은 갤러리 가정의 달 ‘5월 전시’ 운영
  • 강수익 기자
  • leo1593@hanmail.net
  • 승인 2021.04.2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민 작
김선민 작

(천안=세종충청뉴스) 강수익 기자 = 천안문화재단은 가정의 달을 맞아 새단장을 마친 삼거리 갤러리, 서북 갤러리에서 5월 전시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5월 4일부터 14일까지 삼거리 갤러리에서 진행되는 송경순, 조성석, 김선민 작가의 ‘색을 담다’ 전시는 ‘빛의 산란’이란 주제로 다채로운 색감을 담아 행복을 전달한다.

5월 18일부터 22일까지는 서각, 한지, 도자기 등 일상에 변화와 흐름을 활용한 조명호, 정은회, 신성희, 채수용, 유승희, 최희선 작가의 ‘생활 속의 공예’展이 열려 다양한 공예 작품을 선보인다.

천안공예문화복지협회의 제37회 천안시 공예품대전 수상작展은 5월 25일부터 29일까지 개최돼 공모에 당선된 수상작을 만날 수 있다.

서북 갤러리에서는 5월 25일부터 6월 5일까지 단수민 작가 개인전 ‘낯선시선’展이 열린다. ‘형태’에 대한 고민을 이방인의 시선으로 재구성한 신작과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단수민 작
단수민 작

삼거리·서북 갤러리는 코로나19 대응 지침에 따라 감염관리·방역 책임자 지정, 발열 체크를 통한 출입자관리, 손 소독제 및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오프닝 행사 금지 등 방역의무 이행 및 제한적 운영을 시행하고 있다.

‘삼거리 갤러리’는 차량등록사업소 3층에, ‘서북 갤러리’는 서북구청 별관 1층에 있다. 일요일은 휴관이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자세한 내용은 천안문화재단 누리집(www.cf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