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충랑’ 포도 수출단지 재배기술 현장지원
상태바
충북농기원, ‘충랑’ 포도 수출단지 재배기술 현장지원
  • 김성하 기자
  • yanus210@daum.net
  • 승인 2021.09.1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세종충청뉴스) 김성하 기자 = 충북농업기술원이 14일 포도다래연구소에서 자체 육성한 ‘충랑’ 품종의 내년도 고품질 포도생산과 수출확대를 위해 옥천 ‘충랑’ 수출 농가를 방문해 현장컨설팅을 실시했다.

특히 현장컨설팅 대상 농가는 옥천수출포도영농조합법인(대표 박순자)에 소속되어 있는 농가들이다.

포도 ‘충랑’은 국내 캠벨얼리를 대체할 품종으로 포도다래 연구소에서 2016년도에 개발하여 보급한 신품종이다.

‘충랑’은 씨가 없고, 캠벨얼리 향에 단맛과 신맛이 조화를 이루고 있고 특히 당도가 18Brix로 매우 높다.

크기는 거봉처럼 크고 과육이 탱글탱글하여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조건을 두루 갖추었다.

‘충랑’은 보급초기 단계로 농가별 재배기술 수준의 차이를 보여 선별 과정의 품질 규격이 다르면 수출 판로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이날 현장설명회에서는 ‘충랑’ 우수 재배 농가를 초청해 고품질 안정 생산을 위한 재배기술 교육을 실시하고, 포도다래연구소 송명규 환경이용 팀장이 포도수확 후 품질관리 방법에 대한 설명을 진행했다.

도 농업기술원 포도다래연구소 이경자 소장은 “포도 신품종이 현장에서 안정적 재배기술을 확립하기까지 많은 시행착오에 부딪치게 되는데 이를 해결하고자 교육을 실시하였다.”며, “앞으로 ‘충랑’ 수출의 확대를 위한 다각적인 기술개발과 컨설팅 지원으로 농업인 소득창출에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옥천수출포도영농조합법인은 지난 7일 ‘충랑’ 포도 572kg(2kg, 286상자)을 홍콩에 수출했으며 올해 총 10t을 홍콩에 수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