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샤인머스켓 등 포도 농가 폭염 피해 최소화 당부
상태바
충북농기원, 샤인머스켓 등 포도 농가 폭염 피해 최소화 당부
  • 김성하 기자
  • yanus210@daum.net
  • 승인 2022.08.03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농기원
충북농기원

(충북=세종충청뉴스) 김성하 기자 = 충북농업기술원 포도다래연구소는 잦은 강우와 함께 폭염이 동반됨에 따라 포도 과실 착색 불량, 일소증상 등 생리장해 피해가 우려된다며 수확 전 고온 대비에 철저한 주의를 당부했다.

샤인머스켓 시설하우스의 경우 고온으로 인한 생리장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비 온 후 배수관리, 성숙기 적정 온도 유지 등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며 특히, 야간에 22℃를 넘지 않고 환기를 잘 시켜 호흡에 의한 포도 양분 소모를 막아야 한다.

‘충랑’, ‘캠벨얼리’ 등 흑색계 포도의 착색장해는 과실송이가 제대로 색이 발현되지 않고 당도 또한 떨어지는 현상으로 과실 품질의 큰 지장을 초래한다.

이에 포도 색깔과 관련된 안토시아닌 색소 중 당 함량을 높이는 성분이 부족하지 않게 세심한 재배관리가 필요하다.

하지만 착색기에 고온이 되면 야간 호흡량 증가, 조기 낙엽, 도장지의 발생 등 저장 양분 소비와 과원 내 광량 부족의 문제로 당이 축적되지 않아 포도 착색장해의 원인이 되기에 온습도 관리에 최대한 주의하여 환경조건을 만들어 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일소증상은 과실의 어깨 부분 포도알에 주로 나타나는 증상으로 햇볕에 많이 노출된 부분의 포도가 갈색으로 변하며 말라 들어가는데 35℃ 이상의 고온이 되면 과실의 이상 호흡에 의해 더욱 빨리 고사한다.

이러한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한낮의 차광망을 설치하여 직사광선의 노출을 최소화 하는 작업을 실시 해야한다.

충북농업기술원 포도다래연구소 차정문 연구사는 “고온기 포도 생리장해는 수확기에 앞서 과실의 상품성을 저해하는 매우 중요한 문제이다”라며, “기상 상황에 따라 적정 온습도 유지 및 착과량 조절로 나무의 수세를 안정화해야 고품질 포도 생산이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