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낙동강 하류 남강댐·창녕함안보 연계 운영 방안 추진
상태바
환경부, 낙동강 하류 남강댐·창녕함안보 연계 운영 방안 추진
  • 송윤영 기자
  • yaho1130@hanmail.net
  • 승인 2022.08.05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환경부

(세종=세종충청뉴스) 송윤영 기자 = 환경부는 낙동강 하류의 홍수조절 및 녹조 개선을 위해 남강댐의 방류량과 창녕함안보 개방폭을 확대하는 댐‧보 연계 운영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제5호 태풍 ‘송다’(7.31∼8.1)와 국지적 소나기의 영향(7.31.∼8.2., 136.0mm)으로 남강댐 수위가 상승해 홍수기제한수위를 넘김에 따라 안정적인 홍수위 조절을 위해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방류량을 100~300t/초로 늘려(당초: 약 28t/초) 운영 중이다.

이에 물 흐름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남강댐 하류에 위치한 창녕함안보 수위도 함께 낮추어 운영할 계획이다.

5일 환경부는 올해 초부터 계속된 남부지방의 가뭄을 감안해 창녕함안보 수위를 EL. 3.9m로 유지해 왔으나, 최근 내린 강우를 감안하여 영농에 지장이 없는 범위인 EL. 3.0m로 낮춰 녹조에 대응할 예정이다.

또 남강댐 방류량을 늘리면서 동시에 창녕함안보 수위를 낮출 경우 낙동강 하류의 물 흐름이 개선되어 녹조 저감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환경부는 인근 주민 등에게 관련 사항을 사전고지하는 한편, 보 수위 저하에 따른 생태계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창녕함안보 수위는 약 3일에 걸쳐 서서히 낮추고(일 평균 약 0.3m), 어패류 구제 활동 등도 병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