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중국 청포구와 제6차 자매도시 교류 연장 체결
상태바
보령시, 중국 청포구와 제6차 자매도시 교류 연장 체결
  • 김형철 기자
  • 10073000@hanmail.net
  • 승인 2023.11.15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 도시 간 우호 증진과 교류 활성화 기대-
자매도시 교류합의서 체결식장면
자매도시 교류합의서 체결식장면

[보령=세종충청뉴스]김형철 기자=보령시는 국제 자매도시인 중국 상해시 청포구와 제6차 자매도시 교류 연장체결을 하고 오는 2028년까지 양 도시 간 교류 일정을 확정했다.

이번 자매도시 교류 연장체결을 위해 보령시는 지난 14일 김동일 시장은 단장으로 하여 방문단을 구성하고 중국 상해시 청포구를 방문했으며, 방문단에는 한중친선협회 권혁영 회장과 장옥선 부회장 등도 포함됐다.

보령시와 청포구는 지난 1999년 4월 처음 자매결연을 맺은 후 행정·문화예술·축제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인 교류 활동을 펼쳐 왔었다.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대표단 방문과 같은 직접적인 교류 활동은 잠시 중단되었으나, 지난 2020년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마스크 1500개를 중국 청포구에 전달하고 새해 서한문을 주고받는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꾸준한 교류 활동을 이어갔다.

이번 제6차 자매결연 체결을 통해 양 도시는 내년에 개최하는 제27회 보령머드축제에 방문하는 등 경제·관광·교육·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서로 협력하고 새로운 미래를 함께 열어나가기로 했다.

또한 중국 청포구는 보령시와 최초 국제 자매결연을 맺은 도시로 25년간 인연을 이어온 만큼 더욱 탄탄한 우호 협력과 양 도시의 상생발전에 힘을 함께 모으기로 의견을 교환했다.

김동일 시장은 “이번 제6차 자매도시 교류합의서 체결로 양 도시 간 우호협력 관계가 더욱 공고히 될 것”이라며 “교류를 통해 양 도시가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시민 모두가 행복하고 잘사는 도시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보령시 방문단은 청포구에 머물면서 마을 프로그램(화목마을)을 참관해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벤치마킹의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