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탕정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사업비 100억원 추가확보
상태바
아산시, 탕정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사업비 100억원 추가확보
  • 유인상 기자
  • 승인 2019.11.28 13:29
  • 조회수 37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세종충청뉴스) 유인상 기자 = 아산시가 지난 26일 탕정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조성 사업비 100억원을 추가 확보해 물류비용절감 효과와 민선 7기 일자리 5만개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28일 시는 아산시 탕정면 갈산리(탕정일반산업단지)에서 배방읍 공수리(국도21호)를 연결하는 연장 1.6㎞(교량 2개소, 연결로 4개소)의 왕복4차선 탕정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총공사비를 329억원에서 429억원으로 100억원 증액하는 조정(안)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국도21호선 입체교차로 설치 및 기존 갈산교와 더불어 1개 교량 신설을 위한 총사업비 국비 429억원은 설계비 8억원, 보상비 110억원, 감리비 17억원, 공사비 294억원으로 2017년 실시설계에 착수해 현재 설계를 완료하고 2020년 초 착공해 2022년 준공될 예정이다.

특히 삼성디스플레이가 아산 탕정에 13조원 투자계획에 이어 이번 사업비 증액이 탕정지역의 산업단지 활성화는 물론, 도로 신규개통으로 교통여건이 개선돼 상권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또한 인근 탕정테크노일반산업단지, 탕정도시개발사업 등 개발사업자 역시 이번 호재로 교통여건이 더욱 좋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아산탕정 일반산업단지와 국도21호선의 신규도로 개설로 산업단지 이용자의 교통불편 해소와 물류비용 절감으로 아산탕정 일반산업단지의 산업경쟁력 강화 및 지역경제의 발전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탕정일반산업단지는 505,446㎡ 규모의 2018년 8월에 착공해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산장비 제조업, 의료, 전기장비 제조업, 기타기계 및 장비 제조업,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등을 유치업종으로 조성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