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행복도시 공공건축 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행복청, 행복도시 공공건축 심포지엄 개최
  • 이종철 기자
  • 승인 2020.01.15 10:44
  • 조회수 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세종충청뉴스) 이종철 기자 = 행복청은 15일 행복도시 공공건축 품질향상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특히 14일 개최된 행복도시 공공건축 심포지엄은 행복도시 공공건축의 현황에 대한 평가와 분석을 통해 향후 발전방향과 개선과제를 발굴하고자 추진됐다.

이번 행사는 행복청이 행복도시 공공건축 품격향상을 위해 2018년부터 도입해 운영하고 있는 행복도시 공공건축가의 기획과 참여로 추진했다.

또 심포지엄은 행복도시 3단계(2021년부터 2030년) 건설을 앞둔 올해에 행복도시 공공건축을 뒤돌아보고 공공건축 2030 비전을 마련해나가자는 취지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김기호 행복도시 총괄기획가와 신춘규 행복도시 총괄건축가의 비전발표로 시작되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김기호 총괄기획가는 ‘도시와 건축의 사용자(시민) 지향적 계획’을 주제로 변화되는 시민의 요구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도시와 건축이 계획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신춘규 총괄건축가는 행복도시 공공건축의 문제점으로 주변 경관과 장소성이 결여된 디자인, 주변 지역과 소통하지 않는 단지화 등을 꼽았으며, 이를 개선해 자연과 융합되는 도시와 건축, 보행친화도시의 완성, 주민들을 위한 건축실현을 주장했다.

그 외에 행복청은 공공건축가들을 소그룹으로 나누어 행복도시의 공공건축에 대한 고민과 발전방향을 논의됐다.

안석환 공공건축추진단장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논의된 의견을 토대로 2030 공공건축 비전을 수립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