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교육청, ‘생태 중심 인성교육’ 적극 추진
상태바
세종시교육청, ‘생태 중심 인성교육’ 적극 추진
  • 송윤영 기자
  • 승인 2020.01.15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74곳 생태 체험처 발굴해 학교에서 활용토록 안내
‘숲으로’, ‘물길 따라’, ‘흙과 함께’ 테마별 체험 통한 인성 함양 기대

(세종=세종충청뉴스) 송윤영 기자 = 세종시 일대에 자리 잡은 산과 하천 그리고 근린공원 곳곳이 세종교육과정에 활용된다.

아이들이 마을 주변 자연활동을 통해 생태계의 공존 원리를 이해하고 더불어 민주주의 핵심인 함께하는 인성의 가치도 함양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 이하 세종시교육청)은 녹지율 52%를 자랑하는 자연친화 도시의 장점을 적극 활용해 올 한해 세종형 생태중심 인성교육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세종시교육청은 새 학년도 시작과 함께 생태중심 인성교육이 바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74곳의 생태 체험처를 발굴해 각급 학교에 안내했다.

안내된 체험처에는 세종호수공원, 금강수변공원, 고복자연공원, 방축천과 미호천, 원수산과 오봉산 둘레길 등이 포함되어 있다.

유형별로는 산 31, 하천 17, 근린공원 26곳이고, 지역별로는 읍면 지역이 56, 동 지역이 18곳이다.

이번 계획에 따르면 학교들은 숲으로, 물길 따라, 흙과 함께 등 3개 테마로 생태중심 인성교육을 추진하게 된다.

먼저, 전월산, 원수산, 괴화산, 오봉산 등 세종시의 주요 산들과 학교 둘레길이 학생들이 심성을 바르게 하기 위한 하나의 바탕이 된다.

숲으로 인성교육은 생태 관찰을 기본으로 숲 안에 조성된 공원을 통한 밧줄놀이, 오두막 체험 등 놀이와 마음의 평온을 찾는 명상 등이 주로 이뤄질 전망이다.

특히, 숲의 생태와 지형을 활용한 캠핑활동으로 학생들은 책임감과 협동심도 키운다.

세종시를 가로지르는 금강을 비롯해 조천, 미호천, 방축천 등 지류 등지에서도 다양한 인성 함양 활동들이 진행된다.

물길 따라인성교육은 금강과 지천 변을 함께 걷거나 잘 짜진 자전거 도로를 내달리는 자전거 하이킹 등을 주요활동으로 하고 이를 통해 학생들은 서로 소통하고 질서와 배려를 체득하게 된다.

세종호수공원에 마련된 카약, 고무보트 등 수상레포츠 공간도 물과 관계된 체험활동으로 활용된다.

학교와 마을 주변의 둘레길도 중요한 인성교육 체험처가 된다.

흙과 함께인성교육은 주로 맨발 등산길과 황톳길 걷기를 통해 우리 삶의 터전인 대지를 학생들로 하여금 몸소 느끼게 하고, 학교 정원과 옥상 텃밭 가꾸기 활동 등을 통해서도 흙이 가진 생명력을 알게 한다.

김동호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아이들이 교실 안에서 평소 느끼지 못한 자연의 질서를 아는데 주안점을 두고 이번 계획을 마련했다, “다양한 생태 체험을 통해 자연을 닮은 호연지기를 한껏 키워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