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쇗개포구 명소화 조성 탄력
상태바
보령시, 쇗개포구 명소화 조성 탄력
  • 신만재 기자
  • 승인 2020.03.17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계 완료로 4월 착공…과거 시장의 관문에서 원도심 문화공간으로 변모
조감도
조감도

(보령=세종충청뉴스) 신만재 기자 = 보령시는 원도심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오는 4월부터 쇗개포구 명소화 조성사업을 본격 착공한다.

특히 쇗개포구 명소화 조성사업은 어촌문화 가치와 삶의 애환을 담고 있는 쇗개포구 인근에 구 시가지와 대천역사를 연결하는 인도교와 대천역 광장에 문화예술 광장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또 쇗개포구는 대천천의 하구(河口)에 해당하는 곳으로 과거에는 대천시장으로 통하는 관문으로 장날이면 섬에서 장배가 들어와 해산물을 공급하고 생활필수품과 일제시대에는 정기 연락선을 통해 현미를 반출하고 생활필수품인 광목 ․ 설탕 ․ 시멘트 ․ 성냥 등을 들여오기도 했다.

또한 옛 문헌과 지도에는 해소포(蟹所浦)로 표기되어 있으며, 쇠(金)를 반출했기 때문에 쇳개로 불리고 금포(金浦)로 표기했다고도 한다. 현재는 포구로의 기능은 완전히 상실하고 주거지로서의 기능만 한다.

이번 사업으로 추진되는 인도교는 길이 114m, 폭 3.5m로 조성되며 야간경관 조명도 설치되고, 대천역 광장에는 분수대 설치 등 노후된 근린광장을 정비하게 된다.

또 사업이 완료되면 보령의 문화 예술의 거점으로 구축된 보령문화의 전당과 전통시장, 역세권ㆍ터미널의 관문공간을 연결하는 보행축이 조성되고, 역세권 내 지역 예술인들이 활동할 문화공간도 마련되는 등 원도심 활력충전 공간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홍배 도시재생과장은 “과거 쇗개포구라는 지역의 유산을 활용해 보령의 관문인 대천역과 종합터미널 인근의 근린공간을 재정비하고, 구 시가지와 역세권을 연결하는 인도교를 통해 시민들의 휴게 공간 및 친수공간으로 마련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