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마스크 공적판매 수급상황 발표
상태바
식약처, 마스크 공적판매 수급상황 발표
  • 김성하 기자
  • 승인 2020.04.08 17:33
  • 조회수 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세종충청뉴스) 김성하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공적판매처를 통해 공급되는 마스크 수급 상황을 발표했다.

8일 공급되는 마스크는 총 940만 8000개이다.

정부는 마스크가 긴급히 필요한 곳에 22만 7천개를 우선 공급하고 119 구급 출동대원을 위해 소방청에 38만 8000개를 공급할 계획으로 19만 4000개가 공급된다.

또 운송업자를 위해 국토부에 3만 3000개가 공급한다.

특히 출생연도에 따른 5부제로 ‘수요일’인 오늘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3 · 8’인 사람이 구입할 수 있으며, 모든 공적판매처에서 중복구매 확인이 이루어져 주 1회․1인 2개씩 구입할 수 있다.

지난 6일부터 대리구매 대상자가 추가로 확대돼 ➊2002년부터 2009년까지 출생자, ➋요양병원 입원환자, ➌장기요양급여수급자 중 요양시설 입소자, ➍일반병원 입원환자도 대리구매가 가능하다.

대리구매 시에는 필요한 서류※를 모두 갖추어 구매대상자의 출생연도에 맞춰 구매해야 한다.

정부는 마스크가 꼭 필요한 의료·방역 분야 등에 마스크를 우선 배분하고, 나머지 물량에 대해서 모든 국민에게 공평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또 마스크 및 손소독제의 가격폭리·매점매석 등 불공정 거래 행위에 대해 식약처·공정위·국세청·관세청·경찰청·지자체로 구성된 정부합동단속을 실시, 매점매석을 적발한 경우 해당 마스크 전부를 즉시 출고해 국민께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