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축구단, 경기 화성 상대 홈경기 무패 도전!
상태바
천안시축구단, 경기 화성 상대 홈경기 무패 도전!
  • 유인상 기자
  • 승인 2020.06.19 09:52
  • 조회수 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천안시)
(사진제공=천안시)

(천안=세종충청뉴스) 유인상 기자 = 김태영 감독이 이끄는 천안시축구단이 20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전년도 K3 어드밴스리그의 챔피언 화성FC를 상대로 승점 3점에 도전하며 올 시즌 홈 무패행진을 이어간다.

특히 홈에서의 리그 개막경기 승리로 순조로운 출발을 했던 천안은 이어진 경기에서 수비 난조로 리그 초반인 현재 아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팀 득점은 8골로 16개팀 중 3위를 기록하고 있지만, 리그 최다실점으로 수비진이 흔들리면서 전체 7위에 머물러있다.

반면 화성은 현재 5득점이지만 빈약한 공격력을 만회하는 탄탄한 수비력을 바탕으로 3실점을 기록해 전체 4위에 이름을 올린 상태로 이번 경기는 공격력이 뛰어난 천안과 강한 수비력의 화성이라는 창과 방패의 대결로 관심을 모으고 있으나 눈여겨봐야 할 점은 양 팀 에이스들의 결장이다.

천안은 올 시즌 팀이 기록한 10골 중 5골을 기록하며 팀의 핵심 선수로 발돋움한 네덜란드 청소년대표 출신 공격수 제리가 1라운드와 4라운드에서 받은 경고 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한다.

하지만 그동안 제리 외에도 김상필, 고석, 허준호, 고차원이 골을 넣으면서 다양한 득점 루트가 만들어졌고, 최근 천안 출신의 스트라이커 김흥일이 전성기의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어 제리의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화성은 인터셉트로 상대의 공격을 차단하고 공중볼에도 강한 모습을 보이며 화성 수비라인의 중심축으로 활약 중인 최영훈과 지난해 화성 돌풍의 핵심선수로 미드필드 진에서 공격과 수비를 이끄는 키플레이어 김동석의 결장으로 수비라인의 균열과 첫 원정경기라는 부담감을 안고 있다.

하지만 천안이 경계해야 할 선수는 팀 득점의 80%를 혼자 기록하며 4골로 리그 득점 3위에 올라있는 김현과 FA컵에서 헤트트릭을 기록한 최치원이다.

올해 K3리그 출범식에서 화성의 김학철 감독은 반드시 이기고 싶은 상대로 천안을 지목했으며 지난 시즌 화성의 리그 우승과 FA컵 4강 신화의 주역이었던 김준태 코치가 지난겨울 천안으로 이적하자 라이벌 팀에 빼앗긴 아쉬움에 “천안을 한 번 물어 보겠다”며 도발하기도 했다.

김태영 감독은 “지난 K3리그 출범식에서 우리에 대한 도발을 잊지 않고 있다”며 “화성에 대한 분석은 이미 마쳤으며 경기 종료 후 우리가 화성을 한번 물어버리면서 분위기 전환의 계기로 삼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천안의 공식 서포터즈 클럽인 제피로스는 무관중 경기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이 투혼을 발휘할 수 있도록 응원가를 녹음해 구단에 전달했으며 비록 녹음된 응원 목소리이지만 천안종합운동장이 응원소리로 가득 차 선수들에게 큰 힘이 돼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