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구,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2년 연속 공모 선정
상태바
대전 대덕구,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2년 연속 공모 선정
  • 김태종 기자
  • 승인 2020.09.15 20:55
  • 조회수 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시비 38억원 확보, 연간 37억1만1981KWh 발전량 생산, CO2 930톤 저감 효과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추진하는 ‘2021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 2년 연속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구는 지난 2월부터 대전시 및 전문업체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구 전역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시작하고 공모사업을 신청했다. 그 결과 공개평가 및 현장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아 국비(24억 9300만 원)와 시비(12억 6800만 원)를 확보했다.

앞으로 구비(7억 9400만 원), 민간 부담금(5억 4600만 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약 51억 원을 투입해 주택 등 시설에 태양광 502곳 2290KW, 태양열 60곳 456㎡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으로 연간 371만1981KWh 발전량 생산 및 이산화탄소 930톤 저감 효과가 기대된다. 실제로 올해 3KW 태양광을 설치한 주민들의 경우 월 평균 4~5만원의 전기요금이 절약되는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에 대한 주민 만족도는 높다.

박정현 구청장은 “2020년에 이어 2021년에도 공모사업에 선정돼 보다 적은 비용으로 많은 주민들에게 신재생에너지 설치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어려운 가정 경제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나아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춰 친환경 에너지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으며 주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에너지복지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