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 추진
상태바
충북도,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 추진
  • 김성하 기자
  • 승인 2020.09.23 08:50
  • 조회수 1987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충북도

(충북=세종충청뉴스) 김성하 기자 = 충북도는 오는 12월까지 증평군과 음성군의 축산악취가 개선될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특히 충북도는 61.9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 증평군과 음성군의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은 축사가 밀집돼 냄새민원이 많은 지역을 하나의 광역단위(시군․읍면)로 묶어 악취저감 시설·장비 등을 지원해 악취개선 효과를 높이는 것으로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이다.

또 충북은 2017년 공모에 진천군, 2018년에 충주시가 선정돼 사업을 완료했다.

또한 최근 귀농·귀촌 인구가 늘어나면서 축산업에 대한 민원도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축산농가 스스로 쾌적한 축산환경을 조성하려는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이다.

도 관계관은 “축산과 환경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미래축산업 실현을 위해 축산악취 개선은 필수”라며, “상시 민원발생 지역을 대상으로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는 축산 악취ㆍ오폐수 저감 대책 추진을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2021년 공모사업에 청주시를 사업대상자로 신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