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진석 의원, 서울 지하철 상습 성범죄자 탑승 제한 등 강경대책 필요
상태바
문진석 의원, 서울 지하철 상습 성범죄자 탑승 제한 등 강경대책 필요
  • 강수익 기자
  • 승인 2020.10.16 13:48
  • 조회수 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진석 의원
문진석 의원

최근 2년간 서울지하철에서 발생한 성범죄는 2,434건이며, 성범죄 우범지대는 고속터미널·사당·강남역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문진석 국회의원(충남 천안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2년간(2018년~2019년) 서울지하철 내에서 총 2,434건의 성범죄가 발생했다. 추행 등이 1,582건(65%), 불법촬영은 852건(35%)이었다.

2년간 성범죄가 가장 많이 일어난 곳은 고속터미널역(261건), 사당역(104건), 강남역(99건) 등 총 464건의 성범죄가 발생했다.

다음으로 노량진역(89건), 서울역(80건), 여의도역(79건)이었다.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환승역에서 다수의 성범죄가 발생하고 있었다.

문진석 의원은 “부산에서 운영 중인 여성 배려 칸 등을 도입 검토가 필요하며, 상습 성범죄자의 경우에는 탑승을 제한하는 강경한 대책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2년간 서울지하철에서 발생한 범죄(5,354건) 중 성범죄는 46.4%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