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 개소, 서해 중남부 대기질 파악
상태바
국립환경과학원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 개소, 서해 중남부 대기질 파악
  • 박종만 기자
  • 승인 2020.11.19 09:55
  • 조회수 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 전경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 전경

(세종=세종충청뉴스) 박종만 기자 =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이 19일 전북 익산시 위치한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에서 개소식을 개최한다.

특히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는 총면적 약 831㎡, 지상 4층 규모로 건립됐으며, 서해중남부 지역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상시감시하고 대기오염 원인을 규명할 계획이다.

또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바로 알리미 교육‘을 주기적으로 실시하여 대기질 개선에 대한 지역사회의 인식을 높이는 역할도 수행한다.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는 백령도, 수도권(서울), 호남권(광주), 중부권(대전), 제주도, 영남권(울산), 경기권(안산), 충남권(서산)에 이어 9번째 구축, 예비운영 기간을 거쳐 21년 7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는 농업지역이 밀집한 서해 중남부지역의 대기오염물질 특성을 파악하고 고농도 초미세먼지 원인 규명을 위한 중요한 거점”이라며, “관련 지자체, 시민단체, 지역주민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지역 상생의 출발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확한 대기오염물질 감시를 위해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금속(납, 칼슘, 비소, 망간, 니켈 등), 이온(황산염, 질산염 등), 탄소(유기탄소, 무기탄소) 등의 측정용 장비 13종 19대를 운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