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진석 의원, 스마트 명품 천안역 설계예산 15억 확보
상태바
문진석 의원, 스마트 명품 천안역 설계예산 15억 확보
  • 유인상 기자
  • yoo7444@naver.com
  • 승인 2020.12.03 09:35
  • 조회수 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부장관,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의 동의 얻어내
문진석 의원
문진석 의원

(천안=세종충청뉴스) 유인상 기자 = 문진석 의원 “스마트 명품 천안역, 예산 확보 성과를 바탕으로 빠른 사업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

2일 문진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천안갑)은 2021년 천안역 증‧개축 설계예산으로 총 15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2021년도 국회 예산안 심의과정에서 천안역 증‧개축 설계예산 10억 원을 추가 확보해, 총 15억 원의 설계예산을 했다.

또 천안역은 고속열차를 제외하면 전국에서 이용자 수가 가장 많은 역으로 1일 승차 인원이 2019년 기준으로 약 3만 명에 달하는 대도시권 거점 역사다. 그러나 2003년부터 추진된 민자역사 사업이 좌초되면서 17년째 임시역사로 운영되고 있다.

문진석 의원은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천안을 상징할 수 있는 랜드마크로 한국판 뉴딜의 핵심인 디지털 역사로 천안역이 변화되어야 한다며, ‘스마트 명품 천안역’의 비전을 제시했다.

또한 국정감사 질의를 통해,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과 국가철도공단 김상균 이사장으로부터 ‘스마트 명품 천안역’ 건립 추진 동의를 받아냈다.

문 의원이 확보한 15억 원의 설계예산으로 17년째 방치되어있던 천안역은 ‘스마트 명품 천안역’ 변화의 첫걸음을 내디딜 수 있게 됐다.

문진석 의원은 “17년째 임시역사로 운영 중인 천안역을 스마트 명품 역사로 탈바꿈시켜, 원도심 활성화의 동력으로 삼겠다”며 “이번 예산 확보 성과를 바탕으로 천안역 증‧개축 사업이 속도를 낼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적극 협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