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축산농가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협조 당부
상태바
세종시, 축산농가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협조 당부
  • 이철호 기자
  • dlcjfgh@hanmail.net
  • 승인 2021.01.24 19:25
  • 조회수 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가대상 축산농가 연2회 이상·신고대상 연1회 검사

(세종=세종충청뉴스) 최재옥 기자 = 세종시가 오는 3월 25일부터 퇴비 부숙도 기준 시행에 앞서 지역 내 축산농가에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퇴비화 시설 전경
퇴비화 시설 전경

특히 시는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3월 25일부터 허가대상 축산농가는 6개월 1회 이상, 신고대상은 년 1회 이상 퇴비화 기준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야 한다.

또 축사면적이 1500㎡ 이상일 경우 부숙이 거의 끝나가는 상태인 부숙후기, 1,500㎡ 미만일 경우 부숙기간이 좀 더 필요한 상태인 부숙중기 이상 부숙 돼어야 퇴비로 사용할 수 있다.

이번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는 그동안 가축분뇨가 무분별하게 퇴비로 사용됨에 따라 발생된 악취, 해충, 토양오염, 농지양분초과와 같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시행된다.

또한 지역 내 전체 축산농가 966곳에 안내공문을 발송하는 등 홍보를 실시하는 한편, 시행일 이후부터는 지도·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윤봉희 환경정책과장은 “앞으로 부숙도 기준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 처분 등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며 “축산농가에서는 시설규모에 적합한 퇴비사 확보, 수분조절제 사용, 충분한 교반 등으로 적법하게 퇴비화 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