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봄 개학 대비 학교ㆍ유치원 식중독 예방 합동 점검 실시
상태바
식약처, 봄 개학 대비 학교ㆍ유치원 식중독 예방 합동 점검 실시
  • 김성하 기자
  • yanus210@daum.net
  • 승인 2021.02.24 09:02
  • 조회수 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ㆍ유치원 등 9천여 곳 대상, 수거ㆍ검사 및 생활방역 지도 병행

(청주=세종충청뉴스) 김성하 기자 = 식약처는 개학철을 맞아 어린이 및 학생들에게 안전한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24일부터 3월 16일까지 교육청 및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올해 모든 유치원 급식소를 대상으로 연 1회 이상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점검은 전국 초·중·고등학교 및 유치원 내 급식소와 식재료 공급업체 등 9,000여 곳이다.

이번 주요 점검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보관, 비위생적 식품 취급, 부패·변질 및 무표시 원료 사용, 급식시설 및 기구 세척·소독 관리, 보존식 보관 여부 등입니다.

또 급식용 가공식품 및 농산물 등 식중독 발생 우려가 있는 식재료를 수거하여 잔류농약, 중금속 및 식중독균 등을 검사하여 안전성을 확인하고,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생활방역 준수사항에 대한 사항도 병행하여 지도한다.

또한 개학 초기 위생적 급식환경 조성, 개인위생 관리 등 급식 전 과정에 대한 식중독 예방관리가 중요한 만큼 다음과 같이 신학기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요령과 방학 기간 사용하지 않은 조리 시설·기구 등은 반드시 철저하게 세척·소독 후 사용하고 바닥 균열·파손 시 즉시 보수하여 오물이 끼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게다가 철저한 식재료 구입·검수는 물론, 식품별 냉장·냉동 보관방법을 준수하고 해동된 식재료는 바로 사용하고 다시 냉동해서 안된다.

또 육류·어류·채소 등에 쓰는 칼·도마·고무장갑은 용도별로 구분 사용하고, 육류 등은 중심온도가 75℃(어패류는 85℃)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하도록 조리해야 하며 조리된 음식은 가능한 2시간 이내에 섭취해야 한다.

또한 조리된 음식을 배식 전까지 따뜻하게 먹을 음식은 온장고 등에서 60℃ 이상으로, 차갑게 먹을 음식은 빠르게 식혀 냉장고 등에서 5℃ 이하로 보관하는 게 좋습니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을 통해 어린이와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급식소 조리음식에 대한 안전성을 확보하는 한편, 고의적인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등 엄정한 조치를 병행해 어린이와 학부모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