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2대 유병희 부여경찰서장, 취임 100일
상태바
제62대 유병희 부여경찰서장, 취임 100일
  • 신만재 기자
  • 승인 2019.10.17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병희 서장
유병희 서장

지난 7월 15일 제62대 부여경찰서장으로 취임한 유병희 총경이 오는 22일, 취임 100일을 맞이한다.

취임 후 유 서장은 자치단체와 시민협력단체, 지역주민 등이 함께하는 ‘공동체 울타리’를 만들어 사회안전망이 구축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고 내부 협의체도 활성화해 다양한 치안 현안을 지혜롭게 풀어나갈 것을 약속하였고, 부여치안 및 부여경찰 내부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왔다.

부여경찰서는 ‘지역 내 범죄·교통사고 등 전반적인 안전도’를 묻는 2019년 상반기 체감안전도 조사에서 충남도내 1위, 민원인 대상으로 ‘업무처리 절차 및 응대 태도, 서비스 품질 등에 대한 만족도 수준’을 조사하는 2019년 치안고객만족도 조사(8.31.기준)에서도 충남도내 1위를 차지하여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었다.

뿐만 아니라, 수사과 형사팀은 검거지수와 치안고객만족도 상반기 평가 중 수사 분야 충남 1위라는 성과를 토대로 2019년도 제1차 베스트 형사팀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기도 하였다.

이는 유 서장이 취임 당시부터 현재까지 주민의 마음을 얻는 치안활동을 전개하기 위해서는 주민들이 필요한 사소한 것들에도 귀 기울이고 주민의 입장에서 도울 것을 거듭 당부하며 그가 추진한 치안 활동들이 뒷받침 되었기에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음이 분명하다.

부여경찰서는 ‘가로등·CCTV 없는 곳을 지날 때 가장 불안하다’는 주민 의견을 수렴하여 부여군의 협조를 받아 주요 관광지 등에 가로등 증설 및 CCTV 통합 관제센터 구축을 위한 4억 3천만원 예산을 확보하여 우선 추진키로 하였다.

아울러 가시적·주민밀착형 순찰 활동을 위해 가정 집 문고리에 카드를 걸어두어 경찰이 순찰하고 갔음을 알려주고 주민들이 안전함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굿폴 톡톡 카드’를 운영하고 있다.

그의 노력은 이 뿐만이 아니다. 조직 내부적으로 “서로를 존중·신뢰하는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평소 그의 철학에 따라 ‘출근하고 싶은 직장’을 만들 것을 강조해왔다.

이를 위해 지역관서에 직접 방문하여 현장 경찰관을 격려하고 공기청정기 및 쿨시트를 설치하여 내부역량을 제고하였고, ‘현장활력회의’ 간담회를 통해 직원들의 고충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부여경찰의 내부 만족도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유 서장은 “앞으로도 주민을 섬기며 일방적인 치안행정이 아닌 함께 소통하여 공감 받는 감성치안을 실현하도록 노력할 것이고, 성실하게 임무를 수행할 것을 다시 한 번 다짐한다.”고 취임 100일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