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중부권 최대 청정수소 생산거점 조성
상태바
충북도, 중부권 최대 청정수소 생산거점 조성
  • 김성하 기자
  • yanus210@daum.net
  • 승인 2022.07.07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세종충청뉴스) 김성하 기자 = 충북도는 충주시, 코오롱글로벌(주)과 6일 서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청정수소 밸류체인 구축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김영환 충북도지사, 조길형 충주시장, 이종배 국회의원(국민의힘, 충주), 김정일 코오롱글로벌(주) 대표이사가 참석해 2030 온실가스 감축 및 2050 탄소중립 정책실현을 목표로 「청정수소 밸류체인 구축사업」의 원활한 사업추진에 상호 적극 협력 할 것을 약속했다.

업무협약은 단일 사업에 대한 업무협력이 아닌 중장기적 사업 추진 협력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코오롱글로벌(주)은 충주에 탄소배출을 최소화한 블루수소 생산‧활용에 약 2,000억 원 투자를 시작으로 수전해 기술을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공급, RE100 산업단지 조성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내륙 중심의 지리적 이점과 충주댐, 태양광발전 등 풍부한 재생에너지원을 적극 활용하여 충주시를 중부권 청정수소 생산‧공급을 위한 ‘수소생산거점’으로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협약으로 충주시는 2,440여 명의 일자리 창출과 고용유발 효과 그리고 하루 약 1,200대의 수소차를 충전할 수 있는 청정수소가 공급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충청북도의 수소경제 조기진입과 성공적인 에너지 전환을 통하여 급변하는 에너지 환경에 대응하는 것은 물론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세계적인 탄소중립 정책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은 2018년 전국최초로 「충청북도 수소산업 육성 및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수소산업을 집중 육성한 결과, 수소충전소 13곳으로 보급률 전국 3위의 수소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한편, 충주는 그동안 중부권 최대의 수소도시 구축을 목표로 “그린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바이오 그린수소 충전소”,“탄소중립 그린도시 지정” 등 관련 사업을 적극 추진하며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의 선봉장 역할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