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2020년 충무교 재가설 사업비 21.5억원 확보
상태바
아산시, 2020년 충무교 재가설 사업비 21.5억원 확보
  • 유인상 기자
  • 승인 2019.12.20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아산시)충무교와 곡교천 전경
(사진제공=아산시)충무교와 곡교천 전경

(아산=세종충청뉴스) 유인상 기자 = 아산시가 2020년 충무교 재가설 사업비 21.5억원을 확보해 아산시의 대표적 숙원 해결과 기업물류비 절감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20일 시는 충무교 아산시 곡교천을 중심으로 남북을 연결하는 매우 중요한 교두보이지만 당초 내진설계 미적용과 집중호우 시 저지대 침수 등 시민 안전이 우려됐다.

또 출퇴근 시 극심한 교통체증에 더해 건설 중인 국대도(염성~용두) 개통 시 교량시종점 교통정체의 극심한 혼잡비용 발생이 예상되는 아산시의 대표적인 숙원사업이다.

또한 시는 충무교를 6차로, 길이 294m로 재가설을 위한 국비 21.5억원 확보는 단비 같은 소식이다.

특히 충무교는 지난달 충무교 개축공사 실시설계용역 중이며 충무교가 재가설 되면 무역수지 전국 1위인 아산시에 위치한 삼성디스플레이, 현대자동차 등 글로벌 기업과 4000여개의 중소기업의 물류비용이 크게 절감되는 효과를 보게 된다.

또 삼성디스플레이 13조 투자에 따른 관련기업의 입지 여건조성에 호재로 작용될 것으로 예상되며 사통팔달 교두보로서 대규모 신도시 개발, 택지개발, 산업단지 등이 조성 중인 가운데 아산시 인구유입에 큰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국비 확보를 위해 오세현 아산시장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강훈식(충남 아산을)의원은 직접 발로 뛰어 국토부가 수립하는 국도병목지점개량 6단계 기본계획에 반영해 당초 6.5억원 예산요구에 증액사업으로 15억원을 추가해 국비 총21.5억원 사업비를 확보했다.

이외에 아산~천안 고속도로 건설사업과 국도대체 우회도로 사업비 등 2,143억원, 상습정체로 불편을 겪고 있는 배방 북수리(국도21호) 은수 교차로를 비롯한 4개 교차로 개선사업비 13억5천만원의 국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얻었다.

한영석 도로과장은 “이번 국비 확보로 아산의 주요 상습정체 구간에 대한 해소 방안이 마련되고 기업물류비용 절감과 교통서비스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행복한 아산시를 만드는데 발로 뛰는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