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연천군 민통선 내 야생멧돼지 폐사체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2건 검출
상태바
환경부, 연천군 민통선 내 야생멧돼지 폐사체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2건 검출
  • 박종만 기자
  • 승인 2020.01.1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세종충청뉴스) 박종만 기자 =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경기도 연천군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2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5일 밝혔다.

폐사체는 14일 장남면 반정리 민통선 내 2차 울타리 안 군부대 사격장에서 발견됐다.

경기 연천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 채취 후 현장소독과 함께 폐사체를 매몰 처리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5일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확진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에 연천군에서 총 28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 전국적으로는 74건이 됐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번 폐사체는 모두 민통선 내 2차 울타리 안에서 발견된 것으로, 군과 협력해 이 지역에서 폐사체 수색을 강화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