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의회, 신종코로나 감염증 피해 최소화 ‘앞장’
상태바
서산시의회, 신종코로나 감염증 피해 최소화 ‘앞장’
  • 신만재 기자
  • 승인 2020.02.1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시·군의회 의장협의회와 방역체계 구축, 기역경제 살리기 동참
(사진제공=서산시의회)서산시의회 임재관 의장이 지난 10일 충청남도 현장대책본부에서 열린 충청남도 시·군의회 의장협의회 긴급 임시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산시의회)서산시의회 임재관 의장이 지난 10일 충청남도 현장대책본부에서 열린 충청남도 시·군의회 의장협의회 긴급 임시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산=세종충청뉴스) 신만재 기자 = 서산시의회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에 적극 앞장서기로 했다.

12일 시의회는 최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시민 불안을 사전에 해소하고 철저한 방역체계를 구축함과 더불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또 시의회는 집행부의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현황과 대응체계를 꼼꼼히 점검하고 있다.

특히 방역활동과 물자확보를 위한 예비비 사용 요청을 비롯한 성립전 예산 활용에도 적극 협조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임재관 의장은 지난 10일 충청남도 현장대책본부에서 열린 충청남도 시·군의회 의장협의회 긴급 임시회에 참석하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 종식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결의했다.

이날 임시회에서는 지역화폐 추가 발행, 구내식당 휴무일 확대, 전통시장 장보기, 지역 특산품 구매하기, 농민수당·아기수당 조기집행, 각종연수 충남지역 유치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임재관 의장은 “서산시의회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부터 시민들이 안심하고 평소처럼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의회에서도 이 내용을 지역사회의 실정에 맞게 시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집행부에 적극 건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