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시설원예작물 가스피해 진단 “농가 호응”
상태바
부여군, 시설원예작물 가스피해 진단 “농가 호응”
  • 신만재 기자
  • 승인 2020.02.1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부여군)시설원예작물 가스피해 진단 장면
(사진제공=부여군)시설원예작물 가스피해 진단 장면

(부여=세종충청뉴스) 신만재 기자 = 부여군농업기술센터는 현장기술 지원팀 운영과 최신 진단 장비를 활용해 시설하우스 현장에서 발생하는 영농 애로기술 해결에 적극 나서고 있다.

18일 농업기술센터는 그동안 시설재배 농가에서 대처가 어려웠던 가스 피해의 정확한 진단을 위해 가스측정기를 도입, 겨울철 난방기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아황산가스, 일산화탄소 그리고 미숙퇴비 등에서 발생하는 아질산가스, 암모니아가스를 명확하게 측정하고 그 원인 및 대처방안을 제시함으로써 농가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암모니아가스와 아질산 가스는 시설하우스에서 많은 양의 유기질 비료나 미숙퇴비를 사용할 경우 발생하는데, 이들 가스피해가 발생하면 작물의 잎이 급격히 고사되므로 정확한 사전진단이 필요하다.

농업기술센터에서 운영하는 현장기술 지원팀은 정식 전 밑거름 시용 후 적정 토양수분 유지와 지온을 충분히 높여주어 가스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현장지도를 하고 토양 양·수분, 지온 등을 현장에서 측정하고 시설 내 광 환경과 엽 분석 등을 통하여 작물 생육상태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각종 생리장해와 병해충 발생 원인을 과학적으로 규명해주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업인 애로 기해결은 신속한 진단과 처방이 최우선인 만큼 현장에서 발로 뛰는 영농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