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찰,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설치, 강력 단속체제 가동
상태바
대전경찰,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설치, 강력 단속체제 가동
  • 김민조 기자
  • 승인 2020.03.26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청 및 6개 경찰서에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 설치, 강력 단속체제 돌입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중점단속(①텔레그램 등 SNS ②다크웹 ③음란사이트 ④웹하드 등)
관계기관 협업을 통한 피해자 보호·지원 및 2차 피해 예방 추진
(사진제공=대전경찰청)
(사진제공=대전경찰청)

(대전=세종충청뉴스) 김민조 기자 = 대전경찰청(청장 최해영)은 이번 N번방 수사를 계기로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6일 오전 지방청과 각 경찰서에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 운영한다고 밝혔다.

특별수사단은 대전경찰청 제2부장을 수사단장으로 디지털성범죄에 대한 수사는 물론 피해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중점단속 및 피해자 보호 (집중단속) 특히, 경찰은 각종 디지털성범죄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6월말까지 예정된「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특별단속」(▴텔레그램 등 SNS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 을 연말까지 연장하여, 집중단속 할 계획이다

(엄정수사) 엄정한 수사를 통해 디지털 성범죄에 무감각한 사회인식을 완전히 탈바꿈시키고 우리 사회에서 더 이상 디지털 성범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강력히 제거 할 방침이다

(범죄수익 환수) 특히 단속을 통해 찾아낸 범죄수익은 기소 전 몰수보전 제도를 활용하여 몰수되도록 하고 국세청에 통보하여 세무조사도 이루어지도록 하는 등 범죄 기도를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피해자 보호) 여성들이 느끼는 고통과 절박한 심정을 헤아려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여성안전의 사각지대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는 한편, 디지털 성범죄는 사진, 영상물 등의 확산으로 피해자에게 매우 깊은 고통을 남기는 만큼, 유관기관 협력을 통한 삭제지원 및 유포차단 등 피해자 보호 및 지원을 더욱 강화해 2차 피해가 발생치 않도록 세심하게 조치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해 국민들의 적극적인 신고와 제보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사이버성폭력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112나 가까운 경찰서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